[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임주환의 연기가 안방극장을 적셨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정지우 극본, 신윤섭 연출) 7회에서는 공준수(임주환)가 출소 후

 

세 남매에게 문전박대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공준수는 동생 공현석(최태준)을 대신해 살인 누명을 쓰고 옥살이를 했다. 출소 후 동생들을 찾아갔지만 돌아온 건

 

세 남매의 차가운 시선 뿐. 그러나 공준수는 세상에 태어나 가장 잘한 일이 현석을 대신해 옥살이를 한 것이라 믿었다.


막내 공나리(설현)는 쓸쓸히 돌아가는 공준수를 쫓아갔다. 어릴 적 준수가 업어 키웠던 나리는 연기자를 지망하는

 

예쁜 소녀로 자랐다. 밥도 못 먹고 내쫓긴 오빠가 안쓰러워 쫓아 온 공나리는 따지듯이 오빠에게 톡 쏘아 붙이지만 

 

눈엔 눈물이 한 가득이었다.


무엇보다 공준수와 공나리가 대화를 나누던 장면은 최고의 명장면으로 꼽히며 화제를 모았다. 공나리를 보고 공준수는

 

그저 안부만 물을 뿐이었다. 울음을 애써 꾹 참고 힘겹게 한 마디 한 마디 이어가는 공준수와 그를 바라보며 눈물짓는

 

공나리를 보며 시청자들은 함께 울었다. 결국 오빠에게 만 원을 쥐어준 공나리. 극구 받지 않으려는 오빠에게 꾹 쥐어

 

주고는 돌아서는 공나리를 보며 공준수는 또 한 번 참았던 눈물이 쏟아졌다.


‘못난이 주의보’ 시청자 게시판에는 “오랜만에 힐링드라마다. 임주환의 연기에 특히 놀랐다”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

 

공준수에 남달리 애정이 생긴다” “임주환 연기에 눈물 흘렸다” 등 임주환 연기에 대한 호평이 잇따랐다.


임주환 이외에 성인으로 등장한 배우들의 연기력도 갈수록 무르익고 있다. 설현은 걸그룹 AOA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성숙된 연기력을 선보였다는 평이다. 강별과 최태준 등도 아역과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강소라의 연기도 기대되는 대목. 극중 여주인공으로 갈수록 비중이 커질 그녀의 연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못난이 주의보’는  한 남자의 대가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사랑과 가족애, 소통을 보여주는 휴먼 가족 드라마다.

 

젊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에 이순재 천호진 송옥숙 등 베테랑 명품 배우들이 함께 해 완벽한 신구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by 신영人 2013. 5. 31. 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