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드라마로 호평을 얻고 있는 '못난이 주의보'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달 31일 방송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연출 신윤섭) 10회의 수도권 시청률이

 

9.3%(닐슨코리아 집계)을 기록하며 경쟁작인 MBC '오로라공주'(극본 임성한·연출 김정호 장준호)를 0.1%차로 앞섰다.

 

전국 기준으로는 8.3%를 기록해 '오로라 공주'의 8.9%와 0.6%포인트로 격차를 좁혔다.

 

'못난이 주의보'는 자극적인 소재로 주목받은 '오로라 공주'와 격전에서 초반 열세를 면치 못했으나, 회가 거듭될 수록

 

상승세를 탔다. 결국 10회 만에 이 같은 선전으로 착한 드라마의 반란을 보여준 셈.

 

한 드라마 관계자는 이 같은 시청률 상승세의 요인으로는 기존 일일드라마와 다른 차별화된 소재와 구성진 스토리를

 

꼽았다. 관계자는 "'못난이 주의보'에는 출생의 비밀, 뒷목 잡게 하는 악역, 개연성 없는 불치병 등 자극적인 소재가

 

등장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못난이 주의보'는 아내를 대신해 트럭에 뛰어든 남편, 죽는 순간에도 가족의 소중함을 강조한 어머니, 동생을

 

대신해 살인 혐의를 뒤집어 쓴 형 등 희생에 희생을 거듭하는 스토리에 녹아든 가족애와 휴머니즘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특히 '못난이 주의보'는 기존 미니시리즈 등의 화제 드라마를 제치고 SBS 공식 홈페이지 이슈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일일드라마는 중장년층만 본다는 고정관념을 깬 것. 이는 통상 중년이 중심이 되는 일일드라마와 달리 10~20대

 

배우들이 대거 포진된 덕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3일 방송하는 '못난이 주의보' 11회에서는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주인공 공준수(임주환 분)와 재벌가의 딸 나도희

 

(강소라 분)의 첫 만남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by 신영人 2013. 6. 3. 1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