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최원영-김인권-정지훈(비)-이하늬-오연서-윤박 등 ‘돌아와요 아저씨’ 배우들이 ‘천국행 기차를 탔다면?’

이라는 가상의 질문에 직접 답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연출 신윤섭)는 죽음 후 천국행 열차에 몸을 실은

‘저승 동창생’ 김인권(김영수 역)과 김수로(한기탁 역)가 어렵게 현세로의 역송 기회를 얻은 후 180도 다른

정지훈(이해준 역)과 오연서(홍난 역)로 환골탈태, 다시 한 번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와 관련 김수로-최원영-김인권-정지훈-이하늬-오연서-윤박 등 ‘돌아와요 아저씨’ 배우들은 극중 상황에

한 번씩 몰입해 보는 계기로 ‘만일 죽어서 천국행 열차를 탔다면?’이라는 질문에 각양각색 답변을 들려줬다.

먼저 김수로-최원영-김인권-이하늬는 천국행을 거부하고 현세에서 또 한 번의 삶을 택한 ‘역송행파’였다.

김수로는 “역송의 기회를 얻어 다시 남자로 태어나 세계적인 축구선수가 된 다음, 최고의 축구 감독이 되는 것을

경험하고 싶다”라고 배우가 아닌 축구인으로서의 삶에 대한 소망을 내비쳤다.

최원영은 “후회 없이 살아서 천국행 열차를 탄다면 정말 좋겠지만, 인생이 그렇지 못할 테니 역송의 기회를 잡아

남은 자들에게 행복의 끈을 조금이라도 이어주고 다시 돌아가고 싶다”라고 깊은 배려심을 드러냈다.

김인권은 “천국행 열차를 탄 것만으로도 감사하지만, 그래도 역송이 가능한지, 어떤 외모로 역송이 가능한지 등을

알아볼 것 같다”라고 재치만점 답변을 전했다. 이하늬는 “역송의 기회를 얻어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못했던 일들을 함께하고 싶고, 그들이 조금이라도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주고 돌아가고 싶다”라고 역송으로

한 번 더 얻은 삶을 통해 후회 없이 살고 싶은 마음을 밝혔다.

반면 정지훈-오연서-윤박은 ‘천국행파’로, 역송보다는 천국행 열차에서의 잔류를 원했다. 정지훈은 “쉬고 싶습니다.

천국에 가는 것도 너무 행복한 일이니까요”라는 첫 마디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만 현세에 남겨두고 온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너무 슬프고 정신적인 고통이 클 것 같다”라고 걱정하면서도, “하지만 저 같은 경우는 천국을

즐기겠습니다”라고 ‘천국행’에 대한 굳은 의지(?)를 다졌다.

오연서는 “만약 천국행 열차를 탄다면 일단 천국으로 가보겠다”라며 “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잠도 푹 자고, 만화책도

많이 보면서 천국에서의 생활을 즐기는 거다. 그리고 천국이 어떤 곳인지 여행도 해보고 싶다”라고 천국에 대한 강한

호기심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윤박은 “먼저 천국으로 가 계신 할머니를 만나 재밌게 지내고 싶다”라며 얼마 전 세상을 뜬 조모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어 “천국에서 할머니와 재밌게 지내다가 우리 가족들 오는 거 한 명 한 명 맞이하고 싶다.

그곳에서 가족들이 다함께 즐겁게 지내면 좋겠다”라고 뭉클한 가족애로 감동을 더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돌아와요 아저씨’를 통해서 시청자들이 바쁜 현대 사회에서 자신의 삶을 한 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더불어 진정한 삶과 사랑의 가치를 깨닫게 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첫 방송까지 하루 남은

‘돌아와요 아저씨’에 많은 애정과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돌아와요 아저씨’는 종영한 ‘리멤버-아들의 전쟁’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by 신영人 2016.02.23 09:4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