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목 : <게이트 키핑>
  • 제공/제작 : ㈜ 신영이엔씨
  • 출연 : 김지훈, 이재우, 배호근, 최윤소, 김선영, 이선구 외
  • 감독 : 주장
  • 장르 : 언론 스릴러
  • 소개 : 당사 제작예정인 장편영화의 파일럿 버전으로 기자들의 대립과 갈등, 딜레마를 다룬 언론 스릴러
  • 시놉시스: 동이 트기 전, 어느 한 지방 국도에서 한 여대생이 숨진 채 발견된다. 강력한 용의자가 나타나지만 그는 쉽사리 접근하기 어려운 인물, 특종 앞에서 <원칙주의>와 <목적주의>를 내세우며 각자 다른 신념을 가진 두 기자의 갈등과 대결의 끝은 전혀 예상치 못한 후폭풍을 가져오는데…!
  • 크랭크인 : 2019.03.28 
  • 크랭크업 : 2019.04.07 
  • 촬영장소 : 상암, 일산, 파주, 의정부 일대

 

영화 제작을 위하여 쉼없이 가동해온 신영의 제작팀은 2019년을 단편 <게이트 키핑> 의 제작 준비와 함께 바쁘게 시작하였습니다.

 

준비하는 과정은 단편이라고 해서 장편과 견주어 결코 차이가 없듯이 대본, 예산, 촬영팀 구성, 출연진 섭외, 장소 섭외 등 어느 하나 중하지 않은것이 없었습니다.

 

드디어 봄이 고개를 내밀기 시작한 3월.

 

제작사 김현정 대표를 중심으로 모이게 된 신영인들과 '주장' 감독님 이하 제작팀 그리고, 출연진의 첫 만남이 성사되었습니다.

 

새로운 만남, 그리고 조금은 들뜨게 만드는 기대감이 선사한 살짝 들뜬 분위기도 무색하게 대본을 두고 만난 모두의 모습은 마치 실제 촬영하는 듯한 실전을 방불케 했습니다.

"역시 좋은 캐스팅이었다!!! 캬!!!" 하게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답니다.

 

불꽃튀는 대본리딩을 마치고 난 며칠 후! 드디어 모두가 기대한 촬영이 시작되었습니다.

 

숨소리도 허투루 들리게 하지 말아야 했던 회의실 신!

방송국을 급습한 검찰과의 대치 신, 머리털을 쭈뼛서게 만든 주차장 신.

그 어느 하나 쉽게 이뤄진 촬영이 없을 만큼 하나하나 쌓아 나간 촬영기간.

 

장인정신을 발휘하여 한 신이라도 놓칠세라 초 집중 모드로 한몸처럼 움직였던 주장 감독님 이하 촬영팀, 조명팀, 음향팀 등 모든 스태프과 신영인들.

그리고 한 장면이라도 놓칠까봐 끊임없이 모니터링 하고 연구하며 열연을 해주신 배우여러분들.

 

이렇게 한땀 한땀 공들여 제작된 단편 <게이트 키핑>은 분명히 만나게 될 모두의 눈과 귀와 가슴을 울릴 멋진 작품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아요!

 

그럼 저는 두근대는 가슴을 부여잡고 제작된 영상이 잘 다듬어져 세상의 빛을 보는 그날, 다시 소식 들고 찾아오겠습니다. 지금까지 신영인 이었습니다.

 

 

첫 만남. 그리고 대본리딩

 

연기에 집중! 한 장면도 소홀할 수 없어

 

모니터링은 꼼꼼히. 한 장면도 다시보자

 

"이렇게 해야한다고..." 배우들의 대화는 심각했다

 

촬영스태프에게 쉴틈이란 없다!

 

"엄. 근. 진" 지금은 촬영 중. 쉿!

 

★ 완성될 영화 기대하면서, 이선구 배우님의 미소로 마무리 할게요 ★

by 신영人 2019. 4. 25. 18:18
| 1 2 3 4 5 ··· 6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