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AOA의 설현이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의 배우 임주환, 강별, 최태준과

 

함께 단란한 남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설현은 5일 AOA 공식 트위터에 "오랜만에 사남매가 뭉쳤습니다! 한눈에 봐도 화목해 보이죠?

 

오늘도 못난이 주의보 많이 기대해주시고 저희 사남매 많이 사랑해주세요"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공씨 사남매의 장남 공준수(임주환)를 비롯해 공진주(강별), 공현석(최태준), 공나리(설현)가 한 자리에

 

모여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4남매 모두 훤칠한 키와 빼어난 외모로 드라마 내 최고의 '비주얼 남매'임을

 

입증했다.

'못난이 주의보'는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밖에 없었던 공준수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성장해가는

 

공씨 가족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소박하지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비주얼 남매' 공씨 사남매가 출연하는 '못난이 주의보'는 5일 저녁 7시 20분 방송된다.

by 신영人 2013. 9. 6. 15:53

 

 

'못난이주의보' 매력적인 괴짜 캐릭터들이 나타났다.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연출 신윤섭)에서 괴짜 캐릭터들이 코믹함을 더하고 있다.

 

착한 남자 공준수(임주환 분)와 그를 사랑하는 재벌 딸 나도희(강소라 분)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다른 인물들도 자신만의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천재 디자이너 인주(마야 분)와 순정파 추만돌(김하균 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뻥튀기와 커피를 주식으로

먹고 인형과 대화를 하는 괴짜 인주는 조직 생활이 맞지 않아 6시면 칼퇴근을 했다. 유일하게 제자로 받아준

공준수가 사내 디자인팀 대결에서 큰 공을 세웠지만 친구 추만돌과 와인 한잔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겼다.

추만돌은 첫사랑에 대한 순정으로 첫사랑 방정자(송옥숙 분) 가게에서 일하며 그녀를 지켜봤다. 삐치기도

잘하는 어린아이 같은 인물이기도 했다. 추만돌과 인주가 친구가 돼 서로 인정하고 칭찬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공준수 동생 공나리(설현 분)도 귀엽고 통통 튀는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공나리는 오빠 공준수, 공현석(최태준 분)과 각각 사랑에 빠진 나도희 신주영(신소율 분)을 불러 예비 시누이

노릇을 했다. 공나리는 신주영에게는 "멋없고 얼음 왕자인 작은 오빠를 좋아해 줘서 고맙다"고 말하면서

나도희에게는 "큰오빠는 단순한 의미 오빠가 아니다. 어떤 여자한테도 아까운 사람이다. 내가 좀 까칠하게

굴 거라는 걸 경고하는 거다"고 말했다. 공나리 말에 도도하고 당당하던 나도희도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허영심 많은 푼수 시어머니 방정자(송옥숙 분)와 마마보이 기질을 보이던 강철수(현우 분) 모자도 코믹 콤비

가 됐다. 사돈 공현석 결혼에 관심이 많은 방정자가 신주영 공현석 관계를 알고 호기심을 참지 못했다.

이런 방정자를 말리려고 강철수가 방정자를 잡는다는 것이 치마를 찢어 코믹한 상황이 전개됐다.

주연 캐릭터들 외에도 다양한 캐릭터들이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못난이주의보'가 어떤 전개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by 신영人 2013. 9. 6. 15:49

 

 

‘못난이 주의보’ 배우 임주환이 강소라에게 취중 고백을 해버렸다.

1일 방영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에서 소주 세 병을 나눠 마신 공준수(임주환)과 나도희(강소라).

 

평소에 비하면 많은 양을 마신 둘은 취하고 말았다. 도희는 취해서 반말을 시작한 준수에게 자신이 여자로 안 보이냐고

 

계속해서 추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집요하리만큼 짓궂게 준수를 물고 늘어지는 도희에게 준수는 그만 속마음을

 

실토하고 말았다.

“난 죽었다 깨나도 너 여자로 안 본다. 자식아”라고 말하는 준수에게 “너 나 왜 여자로 안 보는데?”라며 도희가 계속

 

캐묻자, 준수 왈 “네가 여자로 보이면 난 더 아플테니까. 매일 이 꽉 깨물고 여자로 안보려고 다짐한다”고 답했다.

 

순간 멈칫한 도희. 준수는 아무렇지도 않게 취중에 도희에게 고백해버린 셈이다.

추만돌(김하균)에게 준수가 첫사랑을 못 잊는다는 얘기를 들었던 도희. 준수의 고백 아닌 고백에 “그 사람(첫사랑)”을

 

잊은 거냐고 다시 물어보지만 준수는 술에 취해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 표정으로 도희에게 되물었다.

 

“그 사람 누구?” 그 사람이 자신의 새엄마 유정연(윤손하)인지는 꿈에도 모르는 도희. 어찌됐건 도희는 준수의 속마음을

 

조금이나마 읽게 됐다. 취중진담을 나눈 뒤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 도희의 손끝만 닿아도 구토가 밀려오던

 

여자 울렁증 환자(?) 준수는 이제 자연스레 도희 머리카락에 손도 대고 팔도 잡는다. 이렇게 조금씩 서로에게 빠져드는

 

도희와 준수는 과연 ‘못난이 주의보’의 연인관계로 발전할 수 있을까.

한편, 도희에게 준수의 동생 공현석(최태준)은 더 가열차게 들이대는 중이다. 도희에게 아직 현석은 크게 신경 쓰이지

 

않는 존재. 문자 메시지가 들어와도 별 생각 없이 답을 안 하고 지나갈 정도의 존재가 현석이다.

마음 깊은 곳까지 따뜻하게 해주는 힐링 커플 준수와 도희. 이 둘의 관계진전이 갈수록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 남자의 대가 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소통을 보여주는 ‘못난이 주의보’는 2일 저녁 7시 20분 SBS에서

 

방영된다.

by 신영人 2013. 7. 2. 17:20

 

 

‘못난이 주의보’ 4남매가 다시 뭉쳤다. 10년여만의 밥상, 모두가 울었다.

18일 방영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 22회에서 공준수(임주환)는 울었다.

 

동생 현석(최태준)을 대신해 살인범이 되고, 살인범으로 옥살이를 한 준수. 오로지 동생들과 돌아가신 새엄마 진선혜

 

(신애라)의 유언만 생각하며 버텨온 세월이었지만 출소한 뒤 찾아간 가족은 가족이 아니었다.

준수를 문전박대했던 동생들. 살인범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동생들의 말에 준수는 고개를 떨궈야만 했다. 그

 

런 준수가 막내 나리(설현)의 생일에 초대받아 10여년 만에 한솥밥을, 단 한 끼일지라도 먹게 된 것.

진주(강별)에게서 온 나리의 생일 초대 문자를 받고 준수는 눈물이 솟구쳐 참을 수 없었다. 가혹할 정도로 자신에게

 

거리를 두던 진주가 처음 준수에게 손을 내민 셈이다.

단출한 생일 상 앞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3남매. 문 두드리는 소리에 택배기사가 온 줄 생각하는 나리 앞에 나타난 건

 

준수였다. 준수가 집에 왔다 사실상 쫓겨나던 날 울면서 큰 오빠 손에 만 원 한 장을 쥐어주던 나리. 그런 나리에게

 

가장 큰 선물은 어쩌면 어릴 적 엄마 대신 자신을 업고 키운 준수일지도 모른다.

준수의 한결같은 마음과 정성에 차츰 마음을 열고 있는 진주. 그녀도 분명 변하고 있다. 과연 이들은 진짜 가족이 되어

 

한 지붕 아래서 함께 살 게 될 수 있을까. 나리의 생일을 계기로 한 자리에 모인 4남매. 앞으로 어떻게 이들이 부대끼며

 

살아갈지도 궁금증을 유발하는 대목이다.

한 남자의 대가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소통을 보여줄 ‘못난이 주의보’ 23회는 19일 저녁 7시20분 SBS에서

 

방영된다.

 

by 신영人 2013. 6. 19. 10:46

 

 

 

신영이엔씨 제작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가 진정한 가족드라마로 시청자를 감동시켰다.

얼마 전  '못난이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에서는

 

공준수(강의석)이 아버지 공상만(안내상)의 죽음 이후 집을 떠나는 내용이 그려졌다.


준수의 아버지 공상만은 진선혜(신애라)와 재혼 우여곡절 끝에 딸 나리를 낳았다.

 

상만의 아들 준수(강이석)와 선혜의 딸 진주(정다빈), 선혜의 아들 현석(남다름 분)은

 

나리를 통해 진정한 한 가족이 됐다. 하지만 상만-선혜 가족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상만은 사기혐의로 자신을 잡으러 온 형사를 피해 도망가다, 선혜를 향해 달려오는 트럭을 보고 대신 사고를 당했다.


상만은 선혜와 네 아이들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이후 집은 상만 때문에 경매에 넘어갔다.

 

선혜는 산후조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생활전선에 뛰어들었다.

 

진주는 어려운 형편 탓에 발레를 그만둘 지경에 이르렀다.

 

준수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선혜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준수를 친아들처럼 감싸안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갈수록 힘들어하는 가족들을 지켜보다 돈을 벌어오겠다며 집을 떠났다. 준수는 가족을 그리며 다시 약장사를 시작했다.

 

선혜는 떠난 준수 때문에 억장이 무너졌다.


'못난이 주의보'는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성장해가는 진실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일일극에서 흔히 접하던 막장 코드가 아닌 진짜 '가족애'를 담았다. 앞으로 펼쳐질 가족의 이야기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건 당연지사다.

 


 

by 신영人 2013. 5. 27. 14:0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