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을 말해봐' 기태영이 오지은의 행복을 바랐다. 오지은의 생모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6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에서는

 

강진희(기태영)과 장현우(박재정)이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의 대화는 신혜란(차화연)이 엿듣고 있었다.

강진희는 "신혜란 본부장, 한소원 씨 두 사람 무슨 사이입니까"라고 물었다. 장현우는 "두 사람이 어떤 사이건

 

무슨 사이냐. 이제 소원이하고 남남이지 않느냐. 소원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고 돌아섰다.

강진희는 "그래서 이제 소원 씨 일에 상관하지 말라고 부른거냐"고 분노했다. 장현우는 "헤어진 이유가 뭐냐

 

그날 내 무단외출 때문이냐? 소원이랑 헤어졌으면 이렇게 소원이 일에 끼어들지 말라"고 충고했다.

강진희는 장현우의 다그침에 "정리할 때까지 나는 못 그만둔다. 한소원 씨가 행복해지면 그때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가짜 생모 신민자와 진짜 생모 신혜란 사이에서 고민했다.

by 신영人 2014. 11. 7. 09:3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