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가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하며 종영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TNMS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소원을 말해봐' 마지막 122회가

 

전국·수도권에서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소원을 말해봐’의 이날 전국 가구 시청률은 16.0%로 첫 회 시청률 8.7%(2014년 6월 23일)보다 7.3%p 높았으며,

 

수도권 시청률은 18.0%까지 상승하였다.  ‘소원을 말해봐’는 동 시간대 경쟁 드라마인 SBS ‘달려라 장미’와의

 

14번의 시청률 경쟁에서 모두 앞섰으며(전국 시청률 기준) 이날 역시 ‘달려라 장미’(9.0%)를 7.0%p 차이로 크게 앞섰다.

‘소원을 말해봐’의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주 시청자 층(전국 기준)은 ‘여자60대 이상’(10.8%), ‘남자60대 이상’(8.0%),

 

 여자50대(6.0%) 순으로 시청률이 높게 나타났다.

by 신영人 2015. 1. 6. 09:06

 

 

오지은이 기태영과 유호린 앞에서 모든 진실을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이재진 연출)

 

103회에서는 한소원(오지은)이 강진희(기태영)와 송이현(유호린)의 약혼식에서 모든 진실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원은 이현이 자신에게 쏟아부었던 악담을 녹음해 약혼식 직전 진희와 이현 앞에서 들려줬다.

당황한 이현은 진희의 어머니에게 "한소원이 거머리처럼 달라 붙어서 떼어 내려고 그런 말 한거에요"라면서

 

울먹였지만 진희의 어머니는 냉정했다.

그는 "해도 해도 너무한다. 어떻게 우리 집안을 협박한거니? 우리 집안을 얼마나 만만하게 봤으면 이따위 거짓말로

 

사람을 황당하게 만드니?"라며 분노했고 이현은 "이거 함정이에요.

 

이거 저 여자가 유도심문해서 편집한거에요"라고 변명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이미 모든 사실을 알고 있던 진희는 "집으로 가보세요. 회장님이 기다리십니다"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이현은 "한소원, 이게 다 한소원 너 때문이야"라며 문노했고 소원은 "아직도 남탓이에요? 자업자득이에요.

 

이번 일을 자초한건 다 당신 때문이에요"라고 답했다.

by 신영人 2014. 12. 9. 15:45

 

 

'소원을 말해봐' 차화연이 오지은을 이용해 그룹 1인자 자리를 노렸다.

 

오지은이 친딸인 줄 알았지만 아랑곳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차화연은 오지은을 영원히 잃었다.

1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에서는 신혜란(차화연)을

 

찾아온 한소원(오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소원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엄마도 아니다"고 화를 냈다.

신혜란은 "너는 내 딸 아니다. 이정숙(김미경) 딸이다"며 한소원을 밀어냈다. 생모에게 두 번 버려진 한소원을

 

펑펑 눈물을 쏟았다. 강진희(기태영)은 "지금 친딸을 영원히 잃으셨다. 나중에 분명 후회하실 거다"고 단언했다.

이정숙은 신혜란을 찾아와 물을 뿌렸다.

 

"네말대로 소원인 내 딸이다. 열 달 배 아파 낳아 버리고, 이제와 또 버리냐"고 분노했다.

by 신영人 2014. 12. 2. 16:58
  • 시민K 2014.12.08 19:45 ADDR EDIT/DEL REPLY

    '소원을 말해 봐', 유선방송에서 지나치며 잠시 보게 됐는데
    할 말이 있어서 방송국 게시판을 찾다가 이런 곳이 있길래, 여기다 남깁니다..
    캐릭터, 플롯, 내러티브, 뭐 다 떠나서 대본 쓸 때 '소리'라는 낱말의 사용에 주의 해주세요..
    상스럽기 짝이 없습니다..심지어 손윗사람과 마주하며 대화하는 중에도 '소리'라는 말을 ㅡㅡ;;;
    대사에 나오는 '소리'라는 말은 거의 모두 '말' '말씀' '이야기' 등으로 바꿔야 합니다..
    개소리, 헛소리, 상소리..소리는 이럴 때 쓰는 겁니다..

 

 

'소원을 말해봐' 차화연이 생모란 사실을 알면서도 모르는 척했다는 걸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24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 이재진 연출) 93회에는

 

정숙(김미경)이 혜란(차화연)에게 모든 걸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숙은 소원(오지은)이 자신의 생모가 혜란이란 사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말에 혜란은 크게 당황했다.

그는 "뭐야? 소원이가 내가 생모인 걸 안다고? 알면서도 지금까지 모른 척했다는 거야?"라고 혼잣말을 했다.

 

이때 소원을 본 혜란은 건물 뒤로 숨었다. 식당이 엉망이 된 걸 본 소원. 정숙은 "들어오면서 신민자 못 봤어?

 

눈 가리고 아웅하면서 모르는 척하는 거 못 보겠어서 다 말했어. 천륜을 거스를 순 없어.

 

너 혼자 끙끙 앓는 거 더는 못 봐"라고 말했다.

 

by 신영人 2014. 11. 25. 09:00

 

 

'소원을 말해봐' 오지은이 친모가 차화연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18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 89회에서는

 

엄마 이정숙(김미경 분)의 식당에 들른 한소원(오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소원은 이정숙의 핸드폰에 전화가 걸려오자 핸드폰을 손에 쥐었다. 액정에 적힌 이름은 다름 아닌

 

한소원 친모 신민자(차화연 분). 하지만 신민자가 사주한 가짜 신민자와 연락을 하던 한소원은 "두 분이 연락을 하고

 

있었던 것이냐"고 의문을 품고 전화를 받았다. 하지만 수화기에 들려온 목소리는 자신이 알고 있던 신민자가 아닌

 

진짜 신민자 신혜란(차화연 분). 한소원은 "너 대체 한소원과 강본부장(기태영 분) 이대로 보고만 있을 것이냐"고

 

화를 내는 신혜란의 목소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by 신영人 2014. 11. 19. 17:34

 

(주)신영이엔씨 제작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저녁 7시10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는

 

10.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 시청률인 9.8%보다 0.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다원(송유정 분)과 송석현(연준석 분) 부부가 서로의 오해를 풀고 더 끈끈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SBS '사랑만 할래'는 9.8%, KBS2 '뮤직뱅크'는 3.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by 신영人 2014. 11. 17. 14:00

 

 

박재정이 오지은의 행복을 바라며 기태영에게 보내주려 결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이재진 연출)

 

85회에서는 장현우(박재정)가 한소원(오지은)에게 강진희(기태영)를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원은 현우의 부탁으로 고민끝에 진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때마침 진희가 자리를 비웠고 그 전화는

 

송이현(유호린)이 대신 받았다. 이현은 소원에게 "늘 이렇게 나 몰래 연락한거에요? 그 사람 마음 다시 흔들 생각

 

아니라면 장건우가 어떻게되든 진희 씨에게 다시는 연락하지 마요"라고 차갑게 말했다.

같은 시간 현우는 형 장건우(이종수)에게 "우리집 문패좀 가져다 줘. 그걸 떼야 우리 소원이가 자유로워 질거야.

 

소원이 강진희 그 사람 사랑해. 나는 사랑했었고"라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그는 "결혼식도 제대로 못했는데 이렇게 5년을 어떻게 살아. 지금이라도 행복하게 살아야지"라고 소원을 보냈다.

by 신영人 2014. 11. 13. 13:57

 

 

 

배우 유호린이 이유리에 이어 '국민 악녀'로 등극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일일극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 이재진, 제작 ㈜신영이엔씨)에서는

 

유호린(송이현 역)이 기태영(강진희 역)과 오지은(한소원 역)이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하고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호린은 질투심에 눈이 먼 나머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오지은을 향해 승용차를 거칠게 몰아 오지은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유호린은 차에서 유유히 내리며 “오늘은 경고에서 끝나지만 다음부터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며

 

“기태영 근처에도 얼씬거리지 말라는 경고 무시하느냐”고 악녀 본색을 드러냈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유호린, 이유리 이어 '국민 악녀' 등극” , “유호린 분노의 카리스마 작렬 ”,

 

“유호린 악녀연기 압권", “배우 유호린의 재발견"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호린은 ‘소원을 말해봐’에서 해외유학파 출신의 엘리트이자 재벌가 손녀인 여주인공 송이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소원을 말해봐'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15분에 방송된다.

by 신영人 2014. 11. 10. 11:20

 

 

'소원을 말해봐' 기태영이 오지은의 행복을 바랐다. 오지은의 생모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6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에서는

 

강진희(기태영)과 장현우(박재정)이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의 대화는 신혜란(차화연)이 엿듣고 있었다.

강진희는 "신혜란 본부장, 한소원 씨 두 사람 무슨 사이입니까"라고 물었다. 장현우는 "두 사람이 어떤 사이건

 

무슨 사이냐. 이제 소원이하고 남남이지 않느냐. 소원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고 돌아섰다.

강진희는 "그래서 이제 소원 씨 일에 상관하지 말라고 부른거냐"고 분노했다. 장현우는 "헤어진 이유가 뭐냐

 

그날 내 무단외출 때문이냐? 소원이랑 헤어졌으면 이렇게 소원이 일에 끼어들지 말라"고 충고했다.

강진희는 장현우의 다그침에 "정리할 때까지 나는 못 그만둔다. 한소원 씨가 행복해지면 그때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가짜 생모 신민자와 진짜 생모 신혜란 사이에서 고민했다.

by 신영人 2014. 11. 7. 09:39

 

 

‘소원을말해봐’ 기태영이 오지은과 박재정의 모습을 보고 돌아섰다.

3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 이재진 연출) 80회에서는

 

마지막으로 한소원(오지은)을 잡으러 갔던 강진희(기태영)가 결국 돌아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소원은 장현우(박재정)의 머리를 깎아주기 위해 병원으로 갔다. 그동안 모든 것을 정리하고 온 한소원은

 

애써 장현우의 옆에서 행복을 찾으려 했다. 이때 강진희는 한소원을 찾으러 왔다. 한소원을 한 번 더 잡으려고 했기 때문.

 

하지만 장현우의 머리를 잘라주는 한소원의 모습을 보고 멈칫했다. 한소원도 강진희의 모습을 봤지만 이내 눈을 돌려

 

다시 장현우를 봤다. 강진희는 그 모습에 결국 뒤로 돌아섰다.

 

애써 서로를 외면한 두 사람이 결국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by 신영人 2014. 11. 4. 14:45
| 1 2 3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