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AOA의 설현이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의 배우 임주환, 강별, 최태준과

 

함께 단란한 남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설현은 5일 AOA 공식 트위터에 "오랜만에 사남매가 뭉쳤습니다! 한눈에 봐도 화목해 보이죠?

 

오늘도 못난이 주의보 많이 기대해주시고 저희 사남매 많이 사랑해주세요"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공씨 사남매의 장남 공준수(임주환)를 비롯해 공진주(강별), 공현석(최태준), 공나리(설현)가 한 자리에

 

모여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4남매 모두 훤칠한 키와 빼어난 외모로 드라마 내 최고의 '비주얼 남매'임을

 

입증했다.

'못난이 주의보'는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밖에 없었던 공준수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성장해가는

 

공씨 가족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소박하지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비주얼 남매' 공씨 사남매가 출연하는 '못난이 주의보'는 5일 저녁 7시 20분 방송된다.

by 신영人 2013. 9. 6. 15:53

 

 

 

준수 (임주환 분)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위기를 모면했다.

12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정지우 극본, 신윤섭 연출) 에서는 준수의 든든한 방패막이가 되어 주는

 

도희 (강소라 분), 인주 (마야 분), 현석 (최태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서 (김영훈 분)는 준수의 신상정보를 교묘하게 알아내기 위해 준수를 자신의 방으로 불렀고, 이에 살인 전과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 준수는 안절부절 못했다.

하지만 뒤늦게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인주는 황급히 한서의 방으로 찾아온 후 “준수는 BY소속이 아닌, 엄연히

 

제 개인 비서의 자격으로 와 있는 거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준수가 무사히 위기를 모면한 가운데, 이후 준수의 문제로 걱정되는 마음에 현석을 만난 도희는, 한서가 준수의

 

신상에 대해 궁금해 한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도희는 준수와 자신을 의심 가득한 눈초리로 바라보는 한서의 관심을 피하기 위해, 현석을 향해 한서 앞에서

 

가짜 애인 역할을 부탁한 것.

형 준수를 위한 이 같은 도희의 부탁에 현석은 흔쾌히 응했고, 이처럼 기꺼이 준수의 방패막이가 되길 자처하는 도희,

 

인주, 현석의 모습은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by 신영人 2013. 8. 13. 11:23

 

 

‘못난이 주의보’ 배우 임주환이 강소라에게 취중 고백을 해버렸다.

1일 방영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에서 소주 세 병을 나눠 마신 공준수(임주환)과 나도희(강소라).

 

평소에 비하면 많은 양을 마신 둘은 취하고 말았다. 도희는 취해서 반말을 시작한 준수에게 자신이 여자로 안 보이냐고

 

계속해서 추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집요하리만큼 짓궂게 준수를 물고 늘어지는 도희에게 준수는 그만 속마음을

 

실토하고 말았다.

“난 죽었다 깨나도 너 여자로 안 본다. 자식아”라고 말하는 준수에게 “너 나 왜 여자로 안 보는데?”라며 도희가 계속

 

캐묻자, 준수 왈 “네가 여자로 보이면 난 더 아플테니까. 매일 이 꽉 깨물고 여자로 안보려고 다짐한다”고 답했다.

 

순간 멈칫한 도희. 준수는 아무렇지도 않게 취중에 도희에게 고백해버린 셈이다.

추만돌(김하균)에게 준수가 첫사랑을 못 잊는다는 얘기를 들었던 도희. 준수의 고백 아닌 고백에 “그 사람(첫사랑)”을

 

잊은 거냐고 다시 물어보지만 준수는 술에 취해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 표정으로 도희에게 되물었다.

 

“그 사람 누구?” 그 사람이 자신의 새엄마 유정연(윤손하)인지는 꿈에도 모르는 도희. 어찌됐건 도희는 준수의 속마음을

 

조금이나마 읽게 됐다. 취중진담을 나눈 뒤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 도희의 손끝만 닿아도 구토가 밀려오던

 

여자 울렁증 환자(?) 준수는 이제 자연스레 도희 머리카락에 손도 대고 팔도 잡는다. 이렇게 조금씩 서로에게 빠져드는

 

도희와 준수는 과연 ‘못난이 주의보’의 연인관계로 발전할 수 있을까.

한편, 도희에게 준수의 동생 공현석(최태준)은 더 가열차게 들이대는 중이다. 도희에게 아직 현석은 크게 신경 쓰이지

 

않는 존재. 문자 메시지가 들어와도 별 생각 없이 답을 안 하고 지나갈 정도의 존재가 현석이다.

마음 깊은 곳까지 따뜻하게 해주는 힐링 커플 준수와 도희. 이 둘의 관계진전이 갈수록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 남자의 대가 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소통을 보여주는 ‘못난이 주의보’는 2일 저녁 7시 20분 SBS에서

 

방영된다.

by 신영人 2013. 7. 2. 17:20

 

 

‘못난이 주의보’ 4남매가 다시 뭉쳤다. 10년여만의 밥상, 모두가 울었다.

18일 방영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 22회에서 공준수(임주환)는 울었다.

 

동생 현석(최태준)을 대신해 살인범이 되고, 살인범으로 옥살이를 한 준수. 오로지 동생들과 돌아가신 새엄마 진선혜

 

(신애라)의 유언만 생각하며 버텨온 세월이었지만 출소한 뒤 찾아간 가족은 가족이 아니었다.

준수를 문전박대했던 동생들. 살인범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동생들의 말에 준수는 고개를 떨궈야만 했다. 그

 

런 준수가 막내 나리(설현)의 생일에 초대받아 10여년 만에 한솥밥을, 단 한 끼일지라도 먹게 된 것.

진주(강별)에게서 온 나리의 생일 초대 문자를 받고 준수는 눈물이 솟구쳐 참을 수 없었다. 가혹할 정도로 자신에게

 

거리를 두던 진주가 처음 준수에게 손을 내민 셈이다.

단출한 생일 상 앞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3남매. 문 두드리는 소리에 택배기사가 온 줄 생각하는 나리 앞에 나타난 건

 

준수였다. 준수가 집에 왔다 사실상 쫓겨나던 날 울면서 큰 오빠 손에 만 원 한 장을 쥐어주던 나리. 그런 나리에게

 

가장 큰 선물은 어쩌면 어릴 적 엄마 대신 자신을 업고 키운 준수일지도 모른다.

준수의 한결같은 마음과 정성에 차츰 마음을 열고 있는 진주. 그녀도 분명 변하고 있다. 과연 이들은 진짜 가족이 되어

 

한 지붕 아래서 함께 살 게 될 수 있을까. 나리의 생일을 계기로 한 자리에 모인 4남매. 앞으로 어떻게 이들이 부대끼며

 

살아갈지도 궁금증을 유발하는 대목이다.

한 남자의 대가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소통을 보여줄 ‘못난이 주의보’ 23회는 19일 저녁 7시20분 SBS에서

 

방영된다.

 

by 신영人 2013. 6. 19. 10:46

 

 

착한드라마로 호평을 얻고 있는 '못난이 주의보'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달 31일 방송한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연출 신윤섭) 10회의 수도권 시청률이

 

9.3%(닐슨코리아 집계)을 기록하며 경쟁작인 MBC '오로라공주'(극본 임성한·연출 김정호 장준호)를 0.1%차로 앞섰다.

 

전국 기준으로는 8.3%를 기록해 '오로라 공주'의 8.9%와 0.6%포인트로 격차를 좁혔다.

 

'못난이 주의보'는 자극적인 소재로 주목받은 '오로라 공주'와 격전에서 초반 열세를 면치 못했으나, 회가 거듭될 수록

 

상승세를 탔다. 결국 10회 만에 이 같은 선전으로 착한 드라마의 반란을 보여준 셈.

 

한 드라마 관계자는 이 같은 시청률 상승세의 요인으로는 기존 일일드라마와 다른 차별화된 소재와 구성진 스토리를

 

꼽았다. 관계자는 "'못난이 주의보'에는 출생의 비밀, 뒷목 잡게 하는 악역, 개연성 없는 불치병 등 자극적인 소재가

 

등장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못난이 주의보'는 아내를 대신해 트럭에 뛰어든 남편, 죽는 순간에도 가족의 소중함을 강조한 어머니, 동생을

 

대신해 살인 혐의를 뒤집어 쓴 형 등 희생에 희생을 거듭하는 스토리에 녹아든 가족애와 휴머니즘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특히 '못난이 주의보'는 기존 미니시리즈 등의 화제 드라마를 제치고 SBS 공식 홈페이지 이슈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일일드라마는 중장년층만 본다는 고정관념을 깬 것. 이는 통상 중년이 중심이 되는 일일드라마와 달리 10~20대

 

배우들이 대거 포진된 덕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3일 방송하는 '못난이 주의보' 11회에서는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주인공 공준수(임주환 분)와 재벌가의 딸 나도희

 

(강소라 분)의 첫 만남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by 신영人 2013. 6. 3. 17:14

 

 

 

안녕하세요 신영人입니다.

 

드디어 "못난이 주의보"가 수도권 시청률에서 동시간대 경쟁작을 넘어섰습니다 !! ㅎㅎㅎ

 

지난 31일 방송된 10회 수도권 시청률은 9.3%(닐슨코리아)로, 경쟁작인 MBC <오로라공주>를 0.1%차로 앞섰고

 

전국 시청률은 0.6%로 좁히며 선전, 착한 힐링드라마의 대반란을 앞두고 있습니다.


시청률 상승세의 요인으로 많은 분들이 차별화된 소재와 구성진 스토리를 꼽아 주시고 있습니다.

 

스토리에 녹아든 휴머니즘과 사랑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는 말이

 

저희에게도 역시 가장 뿌듯하고 힘이 나는 감상평입니다.

 

막장 드라마에 식상한 시청자분들의 응원을 받아 더윽 깨끗하고 따뜻한 '청정 일일드라마' '힐링드라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신영人 2013. 6. 3. 17:02
  • 김** 2013.06.13 06:42 ADDR EDIT/DEL REPLY

    막장이 판치는 드라마는 정말 지겨워요.이젠 앞으로 더욱 따뜻하고 감동있는 드라마가 될수있었으면 합니다~

  • 김** 2013.06.13 06:43 ADDR EDIT/DEL REPLY

    막장이 판치는 드라마는 정말 지겨워요.이젠 앞으로 더욱 따뜻하고 감동있는 드라마가 될수있었으면 합니다~

  • 시청률이 좋아 2013.06.13 14:44 ADDR EDIT/DEL REPLY

    일일드라마 시간대의 한계...막장 아니면 가족이야기...

  • Disclose 2013.06.14 10:07 ADDR EDIT/DEL REPLY

    이런류의 드라마 무지 좋아요 ^^ 오랜만에 설레면서 보게되네요. 일일드라마 빠져보긴 또 처음이네요 ㅠㅠ

  • 하늘나라국밥 2013.10.04 21:27 ADDR EDIT/DEL REPLY

    따뜻하고 가족간에 사랑이 한번 더 확인할수있어넘 줗아요 감동적이고 넘 잘보고있네요 마지막까지 화이팅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