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저녁 일일 드라마 ‘소원을 말해봐’에서 한소원이 차화연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아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 111회에서는

 

30년 전 신혜란(차화연)의 과거를 찾는 최회장(김영옥)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회장은 신혜란이 30년 전 딸을 버리고 시집을 온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이어 최회장은 그의 친딸을 수소문했고

 

입양동의서에 있던 한준식이 손주 며느리 한다원(송유정)의 돌아가신 아버지라는 사실을 들었다.

이에 한다원을 신혜란의 친딸로 의심한 것도 잠시, 한소원(오지은) 또한 그의 친딸일 수 있음을 깨닫고 놀랐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최회장은 “한소원이 그 애일 수도 있는거냐?”라고 계속 의심해 신혜란의 비정한 과거가

 

폭로될 날이 머지 않았음을 암시했다.

‘소원을 말해봐’는 불의의 사고로 식물인간이 되고 공금횡령범이라는 누명을 쓴 남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종영까지 9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by 신영人 2014. 12. 22. 11:36
  • 황수민 2014.12.30 13:43 ADDR EDIT/DEL REPLY

    소원을 말해봐 배경음악 언제팔아요??

 

(주)신영이엔씨 제작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저녁 7시10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는

 

10.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 시청률인 9.8%보다 0.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다원(송유정 분)과 송석현(연준석 분) 부부가 서로의 오해를 풀고 더 끈끈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SBS '사랑만 할래'는 9.8%, KBS2 '뮤직뱅크'는 3.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by 신영人 2014. 11. 17. 14:00

 

 

 

오지은이 5년 만에 박재정의 결백을 밝혀냈다.

18일 방송된 MBC 일일극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이재진, 제작 신영이엔씨)에서

 

한소원(오지은 분)은 고군분투 끝에 장현우(박재정 분)의 결백을 밝혀냈다.

소원은 강진희(기태영 분)와 함께 리베이트 사건을 재조사해 증거를 모으지만 장현우의 무죄를 밝힐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와 증인을 찾지 못하던 중 송석현(연준석 분)이 "우리 언니도 도와준다 했으니깐 도망치지 말자"라는

 

한다원(송유정 분)의 말에 용기를 얻고 결정적 증인이 되기로 결심을 하게 된다.

한소원과 강진희는 재조사한 자료를 들고 최 회장(김명옥 분)님 댁으로 들어가 보고를 한다.

 

결국 5년 동안 이어 온 장현우의 억울한 누명은 진범까지 밝히진 못했지만 결백은 증명됐다.

 

최 회장은 "지난 5년 정말 고생 했어요, 내 최선을 다해서 한소원 씨 지난 5년 보상할 방법 꼭 찾아볼게요"라고

 

두 손을 꼭 잡고 약속한다. 소원은 북받치는 감정에 "회장님…"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시청자들은 '드디어 결백 증명', '오지은 감정연기 갑', '정말 인간 승리', '소원이 소원성취!',

 

'오지은 눈물까지 아름답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소원을 말해봐'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by 신영人 2014. 8. 19. 17:49
| 1 |